내 방 작은 창문.
네 길 좁은 자리.
밤늦도록 끄지 못한 형광등.
그것만이 유일한 이불.

#사지마세요
#입양하세요
#버리지마세요
#꽃으로도_때리지_마세요
#제발

 

사업자 정보 표시
ZOO Photo | 신동오 |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청명로21번길 20, 보은빌딩 522호 | 사업자 등록번호 : 784-18-00118 | TEL : 010-8979-9605 | Mail : bebop96@hanmail.net | 통신판매신고번호 : 면제호 |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

'길천사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길천사 이야기 #39  (0) 2018.07.22
외전 - 참새이야기  (0) 2018.07.10
길천사 이야기 #38  (0) 2018.07.07
길천사 이야기 #37  (0) 2018.07.03
길천사 이야기 #36  (0) 2018.07.01
길천사 이야기 #35  (0) 2018.06.26

+ Recent posts